^..^

Artist
아티스트

Instagram linkWebsite link
Youtube link

Brian Shin & the Swing Makers
브라이언신 앤 더스윙메이커스

브라이언 신 Brian Shin (sousaphone) | 박종상 Jongsang Park (trumpet) | 송하철 Hachul Song (saxophone) | 박경건 Kyeonggun Park (trombone) | 이진영 Jinyoung Lee (piano) | 크리스티안 모란 Christian Moran (drums) | 아리엘 Ari:L (vocal)
‘브라이언신 앤 더스윙메이커스’는 1920년대 미국 뉴올리언즈에서 시작된 신나고 경쾌한 딕시랜드 재즈를 연주하는 밴드다. 일반적으로, 딕시랜드 재즈 밴드에서 악기 구성은 주로 피아노, 트럼펫, 색소폰, 트롬본, 클라리넷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콘트라베이스 대신 튜바나 수자폰을 사용하는 특징이 있다. 국내에서 ‘브라이언신 앤 더스윙메이커스’는 오리지널 편성에 가장 가까운 딕시랜드 재즈밴드이며, 국내에서 볼 수 있는 유일한 밴드이기도 하다. 2017년부터 스윙댄스 파티, 퍼레이드, 재즈 페스티벌, 단독 콘서트 참여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으며, 2019년에는 싱글앨범 [A Cat Walkin']을 발매하기도 하였다.
올해 자라섬재즈에서는 총 7인의 오리지널 멤버로 딕시랜드 재즈의 정수를 들려주며, 흡사 뉴올리언스의 재즈 클럽을 자라섬재즈로 옮긴 듯한 흥겨운 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Brian Shin & The Swing Makers is a band that plays exciting and cheerful Dixieland jazz that started in New Orleans, Louisiana in the 1920s. In the Dixieland jazz band, normally, the musical instruments consist mainly of piano, trumpet, saxophone, trombone, clarinet, and features a tuba or a sousaphone instead of contrabass. Brian Shin & the Swing Makers, lead by Brian Shin, is the only band in Korea that you can experience all of these instruments at the same time. Since 2017, he has been actively playing in swing dance parties, parades, jazz festivals, solo concerts, and has released a single album [A Cat Walkin'] in 2019. This year, Jarasum Jazz will show the essence of Dixieland Jazz as a total of 7 original members. Wherever The Swing Makers play, you will be in New Orleans' jazz clu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