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rtist
아티스트

Facebook linkInstagram link
Youtube link

Lee Han-Earl Trio
이한얼 트리오

이한얼 Hanearl Lee (piano) | 김도영 Doyoung Kim (bass) | 조규원 Kyuwon Jo (drums)
피아니스트 이한얼은 어렸을 때부터 클래식 교육을 받았으며 덕원예고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합창지휘과를 1년 수학하였다. 군 제대 후 독일 바이마르 프란츠 리스트 바이마르 국립음대에 클래식 피아노 디플롬 과정으로 입학했으며 재학중 재즈피아노 교수로 재직중이던 러시아 1세대 재즈피아니스트 Leonid Chizhik과의 만남을 통해 재즈피아노 디플롬 과정으로 전공을 바꾸게 되었다. 현대 음악적인 성향이 강한 독일에서 재즈를 배웠기에 ECM의 음악들이나 프리재즈적인 음악들을 많이 들었고 자신만의 색깔과 방향에 대해서 끊임없이 생각하고 찾게 되었다. 그 당시 그에게 영향을 줬던 피아니스트로는 Paul Bley, Keith Jarrett, Fred Hersch, Marc Copland, John Taylor 등이 있었다.

독일에서 디플롬 과정과 마스터 과정을 졸업하고 2014년 말에 한국에 귀국했으며 2015년 11월에 데뷔 앨범인 [Unwissend]를 발매하게 된다. 이 앨범을 통해서 재즈비평가 김현준은 ’근년 들어 한국 재즈계에 등장한 가장 압도적인 존재 중 하나다‘라고 평했고 작가주의적 피아니스트라는 명칭을 얻게 되었다. 2016년에는 EBS 스페이스 공감 한국 재즈의 새 얼굴로 선정이 되었고 같은 해 11월에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Jazz Korea Festival 2016에 초청되어서 독일, 벨기에, 스웨덴 등 유럽지역을 돌며 연주를 하였다.

2017년 1월에는 피아노 솔로로 즉흥연주를 한 앨범인 [Piano Improvisations]를 발표하였고, 2017년 4월에는 아프리카 인도양에 있는 섬나라인 모리셔스에서 열린 ‘Mama Jazz Festival'에 초청되었으며 그 곳에서의 실황 연주가 [2017 Mauritius Live Tour]라는 이름의 라이브 앨범으로 발표되기도 하였다. 2019년 9월에는 이한얼 트리오의 두 번째 앨범인 [Unexpected Fly]를 발매하였고 여러 매거진과 평론가들에게 1집보다 더 따스하고 깊어 졌으며 하나의 긴 스토리로 연주되어지는 즉흥연주가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이번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에서는 2집에 수록된 곡들과 새로 쓰여진 곡들을 중심으로 앨범에 실린 버전과 조금 다르게 연주할 계획이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현재 이한얼 트리오의 멤버이자 최성호 특이점과 최윤화 그룹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베이시스트 김도영, 그리고 많은 세션 경험과 섬세한 드러밍으로 주목받는 드러머 조규원과 함께 할 것이다.
Pianist Lee Han-Eul received a classical education from a young age, graduated from Deokwon Art High School, and studied choral conducting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for one year. After the military discharge, he entered the German National University of Music Weimar Franz Liszt as a classical piano diploma course and changed his major to a jazz piano diploma course by meeting with Russian first-generation jazz pianist Leonid Chizhik, a former jazz piano professor. He learned jazz in Germany, which has a strong contemporary musical inclination, so he listened to a lot of ECM's music and free jazz music and constantly thought and found about his own color and direction. The pianists who influenced him at the time were Paul Bley, Keith Jarrett, Fred Hersch, Marc Copland, and John Taylor.

After graduating from the Diploma and Masters courses in Germany, he returned to Korea at the end of 2014 and released his debut album [Unwissend] in November 2015. Through this album, jazz critic Hyunjun Kim said, 'It is one of the most overwhelming beings in the Korean jazz scene in recent years.' In 2016, “EBS Space” was selected as <The new face of jazz world>, and he was invited to the Jazz Korea Festival 2016 in Berlin, Germany in November of the same year, and toured around Europe, including Germany, Belgium, and Sweden.

In January 2017, he released the album [Piano Improvisations], an impromptu performance with a piano solo. In April 2017, he was invited to 'Mama Jazz Festival' held in Mauritius, an island nation in the Indian Ocean of Africa, and was released as a live album called [2017 Mauritius Live Tour]. In September 2019, Lee Han-Eul Trio's second album, [Unexpected Fly], was released. Many magazines and critics were criticized for being warmer and deeper than the first album, and the improvisational performance played in one long story stands out.

In this Jarasum Jazz Festival, he plans to play a little differently from the version in the album, focusing on the songs from the 2nd album and the newly written songs. The festival will be accompanied by a member of Lee Han-Eul Trio, bassist DoYoung Kim, who is active in the ‘Choi Sung Ho’s Singularity’ and Choi Yoon-hwa, and drummer Kyuwon Jo, who is noted for his many session experiences and delicate drumm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