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rtist
아티스트

Youtube link

2020 SPECIAL 스페셜
Wave & The Light and Salt
웨이브 & 빛과소금

웨이브
김용수 Yongsu Kim (saxophone) | 이상훈 Sanghoon Lee (drums) | 조광현 Gwanghyeon Jo (guitar) | 민경환 Kyunghwan Min (bass) | 김광용 Kwangyong Kim (piano)빛과소금
장기호 Kio (bass, vocal) | 박성식 Sungsik Park (keyboards, vocal)
우리나라 재즈에 젊은 물결을 일으키자는 의미로 1998년 리더인 색소포니스트 김용수를 주축으로 결성된 웨이브는 1999년, 1집 앨범 [The Wave]를 발매 후 지금까지 총 5장의 앨범을 발표했고 2008년 5집 앨범 [Refresh And Renew]을 발매했다. 굳이 재즈 팬이 아니라도 웨이브의 음악을 부담 없이 느끼고 즐길 수 있는 이유는 그들이 만들어 내는 음악적 공감대 때문이다. 신선하고 세련된 색깔과 밝고 경쾌한 리듬, 따뜻하고 감성적인 멜로디 라인, 그리고 재즈와 록을 적절히 조화시킨 곡들로 쉽고 편안한 재즈로의 공감대를 형성한다. 웨이브는 이번 자라섬 무대에서 1990년대 퓨전 재즈의 영역을 팝과 크로스오버까지 확장시킨 ‘빛과소금’과 함께 무대를 장식한다.

<빛과 소금>은 1990년, 대한민국 대중음악사에서 전무후무한 팝 퓨전의 독보적 음악색채를 드러내며 혜성처럼 등장한 밴드이다. 첫 음반(1990)과 두 번째 음반(1991)은 3인조(한경훈/기타, 장기호/베이스, 박성식/피아노 & 키보드)로 출발하여, 3집 앨범(1993) 부터는 2인(장기호+박성식) 체제로 5집까지 정규앨범을 발표하였다. <빛과 소금>의 음악은 재즈의 화성적 요소를 대중음악에 블렌딩하는 기법이 독창적이고, 뛰어난 작곡/편곡능력과 개성 있는 보컬과 코러스를 더하여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그들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하였다. 현재까지도 <빛과 소금>의 음악적 스펙트럼은 예측 불가하여 지금은 시티팝(City Pop) 장르의 선두주자로 각광받고 있으며, 데뷔 후부터 3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국내 뿐 아니라 일본 등에서도 높은 인기와 더불어 다수의 마니아층이 형성되어 있다. 또한 후학 양성에도 힘을 기울여 장기호는 ‘서울예술대학’ 실용음악과 교수를 역임하였고, 박성식은 ‘호서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Yongsu Kim, the saxophonist, formed band 'Wave' in 1998 to create a young wave in Korean jazz scene. Wave released five albums so far after released the first album [The Wave](1999). The fifth album came out [Refresh And Renew] (2008). Even if you are not a jazz fan, the reason why you can feel and enjoy Wave's music is because of their musical consensus. With fresh and refined colors, bright and cheerful rhythms, warm and emotional melody lines, and songs that harmonize jazz and rock properly, they form a consensus for easy and comfortable jazz. 'The Light and Salt' will be together with Wave at Jarasum stage which expanded the field of fusion jazz in the 1990s to pop and crossover.

‘The Light and Salt’ is a band that appeared like a comet in 1990, revealing the unparalleled musical colors of pop fusion in the Korean pop music history. The first album [The Light and Salt vol.1](1990) and the second album [Don’t leave me](1991) started with a three-member group (Kyunghoon Han /guitar, Kio/bass, Sungsik Park/piano & keyboard). However, from the 3rd album [The Light and Salt vol.3] (1993) to the 5th album [Old friend](1994) were released with two-member (Kio, Sungsik Park). Their music has a unique technique of blending the harmonic elements of jazz into the popular music. They created their own musical style, pursuing the beauty by adding outstanding composition /arrangement ability and individual vocals and chorus. Even now, the musical spectrum of <The Light and Salt> is unpredictable and spotlighted as a leader in the City Pop genre. There a number of mania layers are formed in Korea, Japan, etc. even though 30 years passed since they debut. Also, they’re still teaching the students at school for fostering post-musici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