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rtist
아티스트

Facebook linkInstagram link
Youtube linkYoutube link

2020 SPECIAL 스페셜
The Bird & Jang Pill Soon : Sing the 'Someday'
더 버드 & 장필순 : 어떤날을 노래하다

더 버드
김정렬 Jungyeol Kim (bass) | 김준오 Juno Kim (guitar) | 김태수 Taesoo Kim (keyboards) | 이상하 Saha Lee (saxophone) | 조규원 Kyuwon Cho (drums)장필순
장필순 Jang Pill Soon (singer-songwriter)
올해로 결성 20주년을 맞는 퓨전 재즈 밴드 ‘더 버드’는 한국을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 ‘장필순’과 함께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조동익와 이병우의 ‘어떤날’을 재해석한다. ‘어떤날’이 발표한 2장의 앨범은 여러 매체에서 발표한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상위에 오르는 명반으로 세월이 흐를수록 그 가치는 더 빛나고 있다. 더 버드의 리더인 베이시스트 김정렬과 장필순은 1980~90년대 작가주의를 내세우며 많은 싱어송라이터와 명반을 배출했던 동아기획과 하나음악이 지나온 길을 후배에게 비추는 음악가들이다. ‘어떤날’의 조동익과 인생의 동반자로 사는 장필순, 그리고 하나음악부터 푸른곰팡이까지 조동익과 장필순의 음악 동지로 남아있는 김정렬의 더 버드가 함께 부르는 ‘어떤날’은 어쩌면 우리가 들을 수 있는 가장 ‘어떤날’에 가까운 음악일 것이다.

퓨전 재즈밴드 ‘더 버드’는 리더인 베이시스트 김정렬이 1998년 프랑스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활발한 활동 중인 김준오(기타), 김태수(피아노), 이덕산(드럼), 김상일(색소폰)과 함께 팀을 구성, 2001년에 탄생하게 되었다. 이후 이상하(색소폰)와 패기 넘치는 조규원(드럼)을 새 멤버로 영입하여 3집 앨범 [LUXURY](2012)를 발매하며 밴드의 제2막을 열었다. 지금까지도 자라섬재즈페스티벌 뿐만 아니라 해외의 페스티벌에 초청되며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미니앨범 [LOVE](2018)를 발매했다.

장필순은 우리나라 언더그라운드의 대표적인 여성 아티스트로 여성 포크계에서는 단연 독보적인 존재로 손꼽힌다. 그녀의 음악적 경력은 서울예전 재학 시절, 대학 연합 창작 음악 서클 ‘햇빛촌’에서 음악 활동을 시작하여, 1989년에는 김현철이 프로듀싱 한 1집 [어느새]로 첫 솔로앨범을 발표하며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고, 1997년 5집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 때>가 사랑받으며 여성 싱어송라이터 시대를 연 장본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2002년에는 조동익의 작업으로 탄생한 <Soony6> 발표하였고, 그 이후 11년만에 2013년에는 10년동안 제주도에서의 삶을 담은 <Soony7>을 발표하며 계속적인 음악활동을 펼쳐 나갔다. 그리고 지난해 16회 한국 대중음악상에서 8집 음반 <soony수니 8- 소길화>로 올해의 음반, 최우수 팝음반을 수상하였으며, 올해 3월에는 <soony수니- re:work-1> 으로 새롭게 리워크된 각 노래들을 발표했다.
Fusion jazz band ‘The Bird’ celebrates its 20th anniversary this year with a project of reinterpreting the music of ‘Someday,’ a duo of Dong-ik Cho and Byungwoo Lee that is an important figure in Korean pop music history, with Korea's leading singer-songwriter Jang Pill Soon. The two albums released by ‘Someday’ are on most of the lists of ‘best 100 Korean popular music albums’ around, and the value of the music keeps getting higher as time goes by. The Bird's leader bassist Jungyeol Kim and Jang Pill-soon are passing down the legacy of Dong-A' and ‘Hana Music,’ the labels that produced numerous singer-songwriters and masterpiece albums in the 80s and 90s, to the next generation musicians. The music ‘Someday’ they sing could be the music closest to the essence of ‘Someday’ by Jang Pill Soon and her husband Dong-ik Cho and their musical companion Jungyeol Kim.

The fusion jazz band 'The Bird' was formed in 2001, when the leader/bassist Jungyeol Kim returned to Korea after finishing his study in France in 1998 and teamed up with Joon-oh Kim(guitar), Taesoo Kim(piano), Deok-san Lee(drums), and Sang-il Kim(saxophone). Since then, after recruiting new members like Saha Lee (saxophone) and Kyuwon Cho (drums), the group released their third album [LUXURY] (2012), opening a second act of the band. Until now, they been invited various festivals like Jarasum Jazz Festival and other festivals abroad. Their most recent mini-album [LOVE] was released in 2018.

Jang Pill Soon is one of the leading female artists of Korean underground music, and is considered to be an irreplaceable presence in the folk scene. Her musical career began during her time at Seoul Institute of the Arts, where she started her working with 'Hat-Bit-Chon(Sunshine Village)', a music collective of university students. In 1989, she released her debut album [Already], which was produced by Kim Hyung Chul. Her beloved fifth album [When My Loneliness Calls You] is regarded as the opening of an era of Korean female singer-songwriters. In 2002, she released [Soony6], collaborating with Cho Dong-ik, and after 11 years, in 2013, she released [Soony7], in which she sang about her life in Jeju Island for 10 years. She’s been consistently working on her music since then, and in the last year's 16th Korean Music Awards, her 8th album [Soony 8- So Gil Hwa] won the ‘album of the year’ and ‘the best pop album.’ In March 2020, she released [Soony – re:work-1] which consisted of remakes of her previous works.